기사 메일전송
언제나 고마운 친구, 전자시계!
  • 편집국
  • 등록 2024-07-06 14:02:58

기사수정

언제나 고마운 친구, 전자시계!


방송은 긴장의 연속이다.

아무리 경험이 많아도 완전히 벗어날 수는 없다.

초로 시작해서 초로 끝나기 때문이다.

그것이 지켜지지 않으면 사고로 연결된다.


방송을 시작하면 생활환경이 달라진다.

교육을 마치고 자기 방송을 맡게 되면 

출퇴근 시간은 그 시간에 따르게 된다.

긴장의 정도도 시간대에 따라 달라진다.


아침 7시 뉴스를 맡는다면 

출근 시간은 오전 6시가 되고 이로부터 8시간을 따져 오후 3시에 퇴근한다.

이것은 기본이고, 후에 다른 일이 있다면 모두 끝내고 퇴근한다.


손목 전자시계 얘기는 방송사에 들어온 후 3달 뒤부터 시작된다.

입사 때는 아나운서도 숙직이 있었다.

3-4교대로 돌아가며 시간표에 따라 근무했다.

숙직하는 날은 저녁 6시부터 다음 날 아침 8시까지 모든 방송을 책임져야 한다.


콜사인, 시각 고지, 뉴스에 이어 방송이 끝나니 안녕히 주무시라는 밤 인사부터

새벽 5시 방송을 시작한다는 아침 인사까지 모두 한 사람(숙직자) 몫이다.


갑자기 생활이 바뀌어 새벽 4시 30분에 일어나야 하니 익숙하지 않다.

걱정이다.

물론 숙직자 서로가 신경 쓰고 배려하지만 준비는 스스로 해야 한다.


그래서 준비한 게 전자손목시계였다.

어둠 속에서도 잘 보이고 깨우는 기능까지 있어서 필수품이다.

작은 시계였지만 소리가 크고 정확해서 믿음직한 동반자였다.

이때까지는 시계가 한 개였다.


그로부터 1년 4개월 후 

아침에 가장 먼저 생방송 하는 ‘푸른신호등’을 맡게 되었다.

아침 7시 뉴스가 끝나고 이어지니 지금까지의 일상과는 큰 차이가 있었다.

날마다 숙직하는 기분이다.

누가 깨워주지도 않고 회사까지 바래다주지도 않는다.

내가 해내야 한다.


결혼도 하지 않았으니 누가 도와주지도 않는다.


이미지=픽스베이

다른 방법이 없어 시계를 샀다.

크기와 알람 소리까지 다른 걸로 3개를 사서

20분씩 빠르게, 5분씩 차가 나게 알람을 맞춰 놓았다.

정상 가동에 들어가기 전에 시험 작동을 수십 번 했다.

이래도 마음이 놓이지 않아 전화 특수 서비스, 모닝콜까지 신청했다.



그러니까 미리 일어나 해제해 놓지 않으면, 

4시 10분, 전화벨 소리를 시작으로 계속 울린다.

일어날 수밖에 없다.

벨 소리에 이웃이 잠을 깰까봐 여름에도 문을 닫고 잤다.

다행이 대부분 1차에 일어나 다른 시계와 전화는 바로 해제하니 소음은 이어지지 않았다.


몇 년을 그렇게 잘 지내왔음에도 제시간에 일어나야 한다는 무거운 생각은 

좀처럼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다.

전화와 시계 소리가 아닌 자동차 경보기 소리, 오토바이 엔진소리

심지어 김치냉장고 돌아가는 소리에도 잠을 깨곤 했다.


그러나 지금은 전혀 다르다.

내 자신이 시계다.

정확하게 그 시각이면 눈을 뜬다.

기상 시간을 다르게 시계와 전화를 맞춰 놓고 자지만 항상 내가 먼저다.


나에게는 가보가 있다.

전자시계다.

그것도 여러 개다.

10여 년을 모았으니까...


그중에서 가장 아끼는 것은 지금도 차고 있는 "돌핀" 전자시계다.

결혼 예물이기 때문이다.

준비하러 갔을 때, 처가 식구를 놀라게 했던 그 시계다.


좋은 시계 다 놔두고 25,000원짜리를 골랐으니 놀랄 수밖에!

그러나 그 깊은 뜻을 잘 설명해 칭찬을 들었다.


11년이 지난 지금도 그 시계는 잘 간다.

그리고 정확하다.

하루에 두 번만 맞추면 천문대 시계다.

그러니 가보가 아닌가.


지금도 방과 회사 책상 서랍에 놓여 있는 전자손목시계

나의 절친이다.

보고만 있어도 얼굴에 미소가 절로 머문다.


시계는 변함이 없다. 

욕심도 없다, 

보채지도 않는다, 

잘 난 척도 안 한다.


그러니 영원한 동반자요 가보(家寶)다.

오늘도 시계를 닦아 본다.

선명하다. 고맙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청주 고교서 70대 경비원 철문 깔려 숨져…학교 관리책임 조사 청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경비용역업체 직원('당직전담원')이 철제 교문에 깔려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24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17분께 청주시 서원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70대 경비원 A씨가 철제 정문을 열다가 경첩 부분이 파손되면서 쓰러진 이 교문에 깔렸다.
  2. SKT, OTT 구독의 새로운 기준 ‘우주패스 넷플릭스’ 출시 SK텔레콤은 6월 28일 자사의 구독 서비스 플랫폼 ‘T우주’에서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를 구독할 수 있는 ‘우주패스 넷플릭스’를 신규 출시한다고 밝혔다이번 ‘우주패스 넷플릭스’ 상품 출시는 SKT-SKB-넷플릭스 3사가 지난해 9월 체결한 전략적 파트너십의 성과다.당시 3사는 고객에게 보다 나...
  3. 국내외 인기 콘텐츠 7만여편 제공…U+tv 구독 상품 `유플레이` 출시 LG유플러스가 국내외 인기 콘텐츠를 제공하는 IPTV 구독 상품 `유플레이(Uplay)`를 선보이며 IPTV 고객경험 혁신에 나선다.유플레이는 국내 최초로 독점 공개하는 해외 OTT 오리지널 인기작을 포함해 영화부터 해외 드라마, 애니까지 전 장르의 콘텐츠 7만여 편을 시청할 수 있는 U+tv 구독 상품이다. 고객(You)이 영화, 해외 드라마, 애니, 공연 콘텐..
  4. 서울관광재단, 스카이스캐너 프로모션으로 항공·호텔 약 1만 건 판매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길기연)은 외래관광객 직접 유치를 위해 글로벌 항공권 검색 플랫폼인 스카이스캐너와 함께 일본, 대만, 태국, 3개 방한 핵심 국가 대상으로 서울 관광 프로모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해당 프로모션은 4월 1일부터 약 6주간 진행됐으며 서울 여행 프로모션 페이지를 통해 할인된 항공권, 서울 호텔 상품, 서울...
  5. 한국저작권위원회, 저작권 걱정 없는 인공지능 학습 원천데이터 소개 한국저작권위원회(위원장 강석원, 이하 위원회)는 6월 19일(수)부터 21일(금)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스마트테크코리아 2024’에 참가해 위원회에서 공유마당을 통해 제공하고 있는 인공지능(AI) 학습 원천데이터를 소개하고 알리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행사에서 위원회는 ‘공유 BANK’를 주제로 홍보부스를 준비해 국민들이 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