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세계 최초 ‘보이스피싱 음성분석 모델’, ‘케이-봄(K-VoM)’ 이름표 단다.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3-11-23 10:39:19
  • 수정 2023-11-24 11:03:25

기사수정
  • 숨은 범죄자 제대로 들여다보고, 국민생활 안전하고 따듯하게 지키겠다는 의지 담겨
  • 모델사용자 교육 확대와 지속적 고도화로 다양한 음성범죄 수사 탄력 기대

[주요뉴스 이석인 기자] 세계 최초 ‘보이스피싱 음성분석 모델’, ‘케이-봄(K-VoM)’ 이름표 단다.


지난 10월, 경기남부경찰청은 행정안전부가 개발한 ‘보이스피싱 음성분석 모델’을 활용하여 미제사건으로 분류돼 있던 ‘해외 ○○ 콜센터 조직 사건’을 해결했다.


보이스피싱 법죄 관련 자료사진 

보이스피싱모델을 활용하여 17개 사건의 연관성을 확인하고 콜센터 총책, 자금관리책, 상담원 등 3개 조직의 혐의자를 특정해 나가며, 10월 말까지 직접 가담자 16명과 관련범죄 가담자 등 총 51명을 검거할 수 있었다.


이렇게 경찰수사 현장에 사용되며 효과성을 입증하고 있는 세계 최초 ‘보이스피싱 음성분석 모델’에 부르기도 쉽고, 국민의 따뜻한 일상을 기원하는 의미를 가진 ‘케이-봄(K-VoM)’이라는 이름이 생긴다.


그동안 보이스피싱 음성분석 모델은 보이스피싱 모델, 음성분석 모델, 행안부 모델 등 다양하게 불렸지만 이제 통일된 공식 명칭을 갖게 됐다.



‘케이-봄(K-VoM)’은 한국형 음성 분석모델의 영문 명칭인 The Korea Voice Analysis Model의 약자이다.


행정안전부는 분석모델을 통해 숨어있는 범죄자들이 누군지 들여다보고(봄), 이를 통해 국민 생활을 ‘봄’처럼 따듯하고 안전하게 지키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케이-봄(K-VoM)’이 실제 보이스피싱 범죄조직 검거를 통해 그 효과성을 인정받은 가운데, 앞으로 전세사기 등 다양한 음성범죄 관련 수사에 더욱 활발하게 활용될 전망이다.


행안부는 수사기관 대상 모델 활용 교육을 확대하고, 날로 지능화되고 있는 음성범죄 상황에 맞추어 지속적인 모델고도화도 병행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행안부 관계자는 “케이-봄(K-VoM)의 국내 활용도 제고와 함께 글로벌 확산방안에 대해서도 미주개발은행 등 국제기구와 논의를 진행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석인 기자. atb2500@naver.com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복잡한 지하상가, 실내 내비게이션으로 길찾기 쉬워진다 행정안전부는 25일, 2024년 첫 중앙주소정보위원회를 개최하고, 실내 내비게이션 실증을 진행하고 수도권 제2고속도로(경기 포천-남양주) 일부 도로구간 변경에 대해 심의했다. 이날 중앙주소정보위원회 위원들은 서울시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역에서 주소정보를 이용한 실내 내비게이션 길안내 서비스를 실증했다.기존 대부분의 내비게이..
  2. [단독] 청주 북부권환승센터 주차문제로 청주시청에 방문했습니다. 아직 임시 운영 중이어서 갓길 주차 금지 계도와 장기 주차 방지 홍보에 힘쓰고 있지만, 행정 절차가 마무리 되면 관리 인력을 배치하는 등 적극적으로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3. 증평 벨포레리조트 x 키즈캐슬, ‘선물패키지’ 출시 해당 패키지에는 벨포레리조트 숙박과 대표 놀이시설인 미디어아트센터 입장권과 목장 입장권이 포함되어 있으며.......
  4. 카페음악 카페음악,cafe music,कैफे संगीत
  5. 귀성길과 전통시장 공중화장실,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행정안전부는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전국 지자체와 유관기관과 함께 2월15일까지 공중화장실의 안전‧편의시설을 집중점검한다고 밝혔다. 집중검검 대상은 이용객 증가가 예상되는 전국 교통시설, 관광지, 상가 밀집지역 등에 위치한 공중화장실이다. 시‧군‧구와 주요 공공기관은 관할 구역 내 공중화장실 세부 점검계획을 수립하여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