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7. 다시 인사드립니다~
  • 편집국
  • 등록 2024-04-03 14:01:54

기사수정

7. 다시 인사드립니다~


              -2000.7.24.-



항상 긴장하는 생방송, 그 끝은 언제나 가볍다. 방송이 신나니 정말 유쾌하다.


점심을 먹고, 정원에서 휴식을 즐긴다.

등나무 그늘 밑에 있는 긴 나무 의자에서 연못 분수를 바라본다.

분수 옆 바위에 올라앉아 있는 남생이, 자라와 함께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민물거북이다.

정말 느리지만 눈치는 엄청 빠르다.

옆에만 가도 바로 다이빙, 참 미안하다.

올라올 때는 힘들어하니까?


물줄기를 보며 시간을 좀 되돌려 본다.


지난 6월 중순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돼서

세계로 긴급 뉴스가 타전된다.


사흘 동안의 세세한 움직임이 세계의 눈 속에 비친다.

공동선언문의 속보가 이어지고 관련된 또 다른 뉴스가 예고된다.


드디어 대통령이 돌아오는 날.

역시 방송도 긴급 편성됐다.


오후 3시 20분쯤부터 평양공항에서의 환송식 실황중계다.

즐거운 오후 3시를 진행하지 못하고

방송 용어로 ‘대기’해야 하는 상황이다.


‘즐거운 오후 3시’는 서울에서 방송하는 내용을 끊고 청주에서 방송한다.

즉 ‘로컬 방송’ 시간대다.


위성 중계를 보고 있다가 

서울에서 방송이 시작되면 바로 끊고 그대로 받아 보내야 한다.

이것이 바로 ‘릴레이’다.



긴장이 계속되는 가운데 기다림이 이어진다.

노래자랑은 하지 못하고 방송 예고와 프로그램 설명만 할 수밖에 없다.

이것은 ‘애들립’이다.

말 그대로 침이 마르는 순간이다.

정확하게 중계방송 시작을 맞춰야 한다.


드디어 3시 25분쯤 중계 시작을 알리는 신호가 긴박하게 들어온다.

"네, 예고해 드린 대로 정상회담에 대한 뉴스와 환송식 실황중계를 위해서 

즐거운 오후 3시는 여기서 마칩니다. 내일 뵙겠습니다.”


휴, 잘 이어졌구나 하고 방송실 문을 여는 순간에

긴급상황이 발생했다.

아직 공항에 두 정상이 도착하지 않아서 환송식이 지연된 것이다.

아예 지역방송 시간인 3시부터 중계가 편성됐으면 문제가 없는데

3시 20분부터 서울 방송을 받으라는 편성 연락을 받았기에 긴박함이 이어진 상황이다.

나가다 다시 들어와 앉자마자 방송 신호가 들어온다.

아무것도 준비해 놓은 게 없다.

하지만 방송은 그런 사정을 봐주지 않는다.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다시 인사드립니다.

노래자랑을 진행하러 온 게 아니라, 환송식이 늦어져서, 시작될 때까지 현장 상황을 

알려드리려고 방송실에 앉았습니다.”

입으로 말을 하면서 자리에서 일어나 방송실 안에 있는 텔레비전에 손이 간다.


수신 장치가 제대로 돼 있지 않아 다른 방송은 보이지 않아도 

바로 위층이 TV 주조정실이니 MBC는 보일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다.

이 모니터는, 노래자랑 할 때 노랫말을 보여주는 것이지 

시청용은 아니어서 긴장감은 아주 높아졌다.

안테나조차도 연결돼 있지 않은 모니터다.


다행히 MBC-TV 화면이 아주 희미하게 보인다.

내가 자랑하는 2.0 시력으로 볼 수 있을 정도다.

이제는 날개를 달았다.


평양공항의 준비 상황 그림이 설명 없이 들어온다.


이제부터는 순발력이다.

보이는 모든 장면을 어제까지의 뉴스 상식에 섞어 이어갈 수밖에 없다.

스포츠 중계방송과 같은 환경이다.


긴장은 몇 배로 증가!

말 한마디에 방송 경력 15년이 날아갈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럭저럭 흘러갔다.


계획도 없고 각본도 없는 시간이 흐르고

이마엔 땀이 흐른다.

4시가 돼서 방송을 서울로 넘기기까지 35분!


"안녕하십니까, 안녕히 계십시오, 다시 인사드립니다"

이 말을 여러 번 한 그날 방송은 지금도 기억에 남는다.

회담도, 방송도 잘 됐으니 웃으며 방송실을 나왔다.


삽화=이석인

남생이가 다시 물기를 말린다.

여전히 긴장해 고개를 빠르게 움직여 주위를 살핀다.

내가 자리를 떠야 편안하게 볕을 쬘 것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청주 고교서 70대 경비원 철문 깔려 숨져…학교 관리책임 조사 청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경비용역업체 직원('당직전담원')이 철제 교문에 깔려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24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17분께 청주시 서원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70대 경비원 A씨가 철제 정문을 열다가 경첩 부분이 파손되면서 쓰러진 이 교문에 깔렸다.
  2. SKT, OTT 구독의 새로운 기준 ‘우주패스 넷플릭스’ 출시 SK텔레콤은 6월 28일 자사의 구독 서비스 플랫폼 ‘T우주’에서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를 구독할 수 있는 ‘우주패스 넷플릭스’를 신규 출시한다고 밝혔다이번 ‘우주패스 넷플릭스’ 상품 출시는 SKT-SKB-넷플릭스 3사가 지난해 9월 체결한 전략적 파트너십의 성과다.당시 3사는 고객에게 보다 나...
  3. 국내외 인기 콘텐츠 7만여편 제공…U+tv 구독 상품 `유플레이` 출시 LG유플러스가 국내외 인기 콘텐츠를 제공하는 IPTV 구독 상품 `유플레이(Uplay)`를 선보이며 IPTV 고객경험 혁신에 나선다.유플레이는 국내 최초로 독점 공개하는 해외 OTT 오리지널 인기작을 포함해 영화부터 해외 드라마, 애니까지 전 장르의 콘텐츠 7만여 편을 시청할 수 있는 U+tv 구독 상품이다. 고객(You)이 영화, 해외 드라마, 애니, 공연 콘텐..
  4. 서울관광재단, 스카이스캐너 프로모션으로 항공·호텔 약 1만 건 판매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길기연)은 외래관광객 직접 유치를 위해 글로벌 항공권 검색 플랫폼인 스카이스캐너와 함께 일본, 대만, 태국, 3개 방한 핵심 국가 대상으로 서울 관광 프로모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해당 프로모션은 4월 1일부터 약 6주간 진행됐으며 서울 여행 프로모션 페이지를 통해 할인된 항공권, 서울 호텔 상품, 서울...
  5. 한국저작권위원회, 저작권 걱정 없는 인공지능 학습 원천데이터 소개 한국저작권위원회(위원장 강석원, 이하 위원회)는 6월 19일(수)부터 21일(금)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스마트테크코리아 2024’에 참가해 위원회에서 공유마당을 통해 제공하고 있는 인공지능(AI) 학습 원천데이터를 소개하고 알리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행사에서 위원회는 ‘공유 BANK’를 주제로 홍보부스를 준비해 국민들이 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