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축 건물 도로명 주소, 지자체에서 자동 부여한다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4-02-22 08:20:01

기사수정
  • 건축주가 신청하지 않아도 건물 인허가 절차에 맞춰 자치단체가 주소 부여
  • 건물 신축 허가 신청 시, 제출한 구비서류를 공동 활용하여 민원 처리

올해 하반기부터는 건축물 신축 시, 건축주가 자치단체 건축 담당부서와 주소 담당부서에 각각 민원을 신청해야 하는 불편함이 사라진다.


건물 신축 시, 주소 부여 절차 개선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는 건축물 신축 시 착공신고가 완료되면 건축주가 신청하지 않아도 자치단체가 알아서 건물주소를 부여하도록 업무절차 및 시스템을 개선한다.


그동안은 건물 신축 시, 건축주가 건축법에 따라 자치단체 건축 담당 부서에 ‘착공신고’를 한 후, 도로명주소법에 따라 주소 담당부서에 ‘건물주소 부여’를 따로 신청해야만 했다.


이와 같은 복잡한 민원 처리를 위하여 건축주는 자치단체를 여러 번 방문하거나, 온라인으로 다수 민원 포털사이트를 접속해야만 했다.


특히, 건물 사용승인(준공)을 신청하기 위해서는 먼저 건물주소를 부여받아야 하는데, 건축주가 이를 알지 못하고 주소 부여 신청을 미리 하지 못하면 사용승인(준공) 신청이 최대 14일 늦어지는 불편이 있었다.


이러한 국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건축 담당부서가 착공신고를 접수하면 주소 담당부서에 민원정보가 실시간 통보되고, 업무 담당자가 주소 직권 부여에 즉시 착수하도록 업무절차가 변경된다.



도로명주소법에 따르면 자치단체는 민원인으로부터 주소 부여 신청이 없어도 건물 등에 주소를 직권 부여할 수 있는데, 이러한 법적 근거를 활용하여 이중 민원 신청으로 인한 국민 불편을 없애는 것이다.


또한, 주소 부여 착수부터 완료 시까지 단계별 진행사항을 건축주 등에게 문자메시지로 공개·제공하여 관계자 의견을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하여 행안부와 국토부가 함께 양 기관이 관리하는 주소정보관리시스템(행안부) 및 건축행정시스템(국토부)을 개선하여 민원정보(서류) 공동 활용 등 관련 기능을 올해 하반기까지 구축한다.


이상주 국토교통부 국토도시실장은 “건축물 정보는 주소 부여, 소유권 등기 등 여러 행정 처리에 필요한 기본데이터인 만큼 유관시스템과의 연계를 더욱 강화하여 국민 편의를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재 행정안전부 차관보는 “행안부와 국토부가 협력하여 국민 불편을 찾아 개선한 우수사례다. 앞으로도 민원 처리 절차를 간소화하고, 구비서류 제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택시 방범등 안녕하십니까? Y2K 교통현장입니다.‘택시방범등’은 택시의 상징물입니다.‘택시 모자’, ‘택시 갓등’, ‘택시등’으로 부르기도 합니다.이 방범등을 통해 택시 기사는 손님에게 운행 정보를 전달하고내부 등화 색상으로 택시의 상태를 외부에 알리기도 합니다.손님이 타지 않으면 방범등이 꺼져 있거나 흰색 불.
  2. 모델코리아 ‘대한민국 화보 모델콘테스트’ 개최로 새로운 모델 발굴 모델코리아는 제1회 ‘대한민국 화보 모델콘테스트’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화보 모델콘테스트’는 새로운 화보 모델을 발굴하고 참가 모델의 활동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콘테스트에서는 남녀 모델들이 참가해 각자의 개성과 실력을 마음껏 표출했다. 1차 심사에서는 모델의 외모·스타일·포즈 등을 ...
  3. 기아, 고급감 강화 ‘The 2024 K9’ 출시...2일 판매 개시 기아가 대표 플래그십 세단 K9의 연식 변경 모델 ‘The 2024 K9’을 2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The 2024 K9은 내·외장 디자인을 한층 고급화하고 신규 편의사양을 적용해 상품 경쟁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기아는 이번 K9의 외장에 수평형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19인치 다크 스퍼터링 휠을 새롭게 적용하고 ...
  4. 현대자동차, 인증 중고차 ‘트레이드-인’ 혜택 대폭 확대 현대자동차가 인증 중고차와 연계한 보상판매(트레이드-인) 혜택을 대폭 확대했다. 트레이드-인은 기존에 쓰던 제품을 제조사에 중고로 반납하고, 새 제품을 구입하는 방식이다. 소비자는 이를 통해 출고가보다 낮은 가격에 신차를 살 수 있다.현대자동차는 기존 보유 차량을 인증 중고차로 매각한 다음, 현대자동차나 제네시스 신차를 구매...
  5. CJ올리브영, 대규모 옴니채널 행사 ‘APP뿐 페스티벌’ 실시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이 대규모 옴니채널 행사를 열고 고객맞이 채비에 나선다.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올리브영만의 고객 경험을 제공하며 만족도를 제고하기 위한 차원이다. 올리브영은 4월 5일부터 11일까지 일주일간 ‘앱(APP)뿐 페스티벌’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올해로 5년 차를 맞는 APP뿐 페스티벌은 올리브영을 찾는 고객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