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4. 진행자가 오지 않았어요!
  • 편집국
  • 등록 2024-01-04 07:56:03
  • 수정 2024-01-04 08:04:58

기사수정
  • - 방송은 계속 되어야 한다.

아나운서 숙직을 하던 1986년 어느 겨울날!

새벽 4시를 알리는 자명종 소리가 크게 울린다.

눈을 비비면서 일어나 급하게 세수를 하고 물을 한 잔 마시며 방송 준비를 시작한다. 


5시 방송 시작을 알리는 방송을 하러 방송실로 가 

잔기침을 여러 번 하고, 아침 첫 방송을 멋있게 시작한다.


여러분 안녕히 주무셨습니까? 

여기는 대한민국 청주에서 방송해드리는....


엔지니어 선배가, 잘 나갔다는 사인을 밖에서 보내준다.


좀 여유가 있다.

다음 방송은 아침 7시 아침종합뉴스.

이때만 해도 숙직자가 뉴스를 하고, 맡은 방송도 해야 했다.

서울에서 8분 정도 하고, 뒤 7분을 지역방송사가 채운다.


7시 시보가 울리는 순간, 옆 FM 방송실에서 일이 터졌다.

FM 대행진을 생방송으로 진행하는 동료 아나운서가 오지 않았다.

서울 방송을 그대로 받으면 방송사고다.


삽화=이석인

숨 막히는 순간이 이때부터 시작됐다.

사고를 막아야 해서

무조건 FM 주조로 뛰어갔다.



시그널 음악을 돌려요, 선배님!

숨을 돌리며,

짱짱짱... “안녕하세요, FM대행진을 진행할 최남식입니다. 

오늘 아침에 000가 급한 사정이 생겨서 제가 진행하겠습니다”...

원고가 없으니 짧게 애드리브로 시작했다


“오늘 첫 곡은 분위기를 바꾸는 음악을 준비했습니다.”

 (갖고 온 음반이 격에 맞지 않는 고전음악이었다.)


12분짜리 음악이었다.(사고 났을 때 내보내는 예비 음악임)

듣도 보도 못한 음악을 혀를 굴려 소개하고, 한숨을 돌리며 

뉴스를 하러 AM으로 오려는데, 음악이 이게 아니다.

완전히 슬픈 일이 있을 때 쓰는 00곡 기분이 아닌가!

다음 곡은 소개 없이 이어서 듣기로!

겹치는 방법으로 중간에 다른 곡으로 틀었다. 


계속 음악이 나가는 동안, 긴박하게 뉴스를 마치고

푸른신호등을 시작한다.

첫 곡이 ‘청바지 아가씨’

경쾌하게 울린다.

다시 다른 방송실로 순간 이동?


여유 있게 찾은 다음 곡은 신중현의 ‘아름다운 강산’...이 곡도 알만하다.

피 말리는 20여 분이 지나고 다시 AM 방송실로 왔을 때

저쪽에서 환한 미소가 보인다.

22분 늦게 진행자가 온 것이다.


삽화=이석인

마주 보고 보내는, 말 없는 표정은 이해했다는 뜻!

그리고 고맙다는 의미!

경위서는 냈지만 큰 징계는 없었다.

모두의 공이다.

심한 감기가 원인(!?)

그대로 믿었다.

보이지 않는 사고 후에, 앞으로 1시간 전까지 오기로 서약!

지켜졌다.

방송은 멈추지 않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복잡한 지하상가, 실내 내비게이션으로 길찾기 쉬워진다 행정안전부는 25일, 2024년 첫 중앙주소정보위원회를 개최하고, 실내 내비게이션 실증을 진행하고 수도권 제2고속도로(경기 포천-남양주) 일부 도로구간 변경에 대해 심의했다. 이날 중앙주소정보위원회 위원들은 서울시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역에서 주소정보를 이용한 실내 내비게이션 길안내 서비스를 실증했다.기존 대부분의 내비게이..
  2. [단독] 청주 북부권환승센터 주차문제로 청주시청에 방문했습니다. 아직 임시 운영 중이어서 갓길 주차 금지 계도와 장기 주차 방지 홍보에 힘쓰고 있지만, 행정 절차가 마무리 되면 관리 인력을 배치하는 등 적극적으로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3. 증평 벨포레리조트 x 키즈캐슬, ‘선물패키지’ 출시 해당 패키지에는 벨포레리조트 숙박과 대표 놀이시설인 미디어아트센터 입장권과 목장 입장권이 포함되어 있으며.......
  4. 카페음악 카페음악,cafe music,कैफे संगीत
  5. 귀성길과 전통시장 공중화장실,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행정안전부는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전국 지자체와 유관기관과 함께 2월15일까지 공중화장실의 안전‧편의시설을 집중점검한다고 밝혔다. 집중검검 대상은 이용객 증가가 예상되는 전국 교통시설, 관광지, 상가 밀집지역 등에 위치한 공중화장실이다. 시‧군‧구와 주요 공공기관은 관할 구역 내 공중화장실 세부 점검계획을 수립하여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