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 왕파리, 너 이따 보자! ...2000.06.21
  • 최남식
  • 등록 2023-11-29 10:24:01

기사수정
  • - 왕파리 내가 잡아 버릴꺼야.

이어서 청주mbc 정오뉴스입니다.(지금은 MBC충북)


충청북도는 ....      ∼엥...에에엥...윙∼

중요한 뉴스를 읽는데 파리가 소음 공해를 일으킨다.

방송실의 문을 열어 놓은 사이에 왕파리 한 마리가 들어와

먼저 마이크 시험을 했나 보다.

마이크 위에 앉아 있던 그가 천천히 움직여 날개를 떨며 소리를 낸다.


날아다니며 내는 파리 소리가 400만 청취자의 귀를 따갑게 하고

차분한 나의 목소리에도 힘이 가게 한다.


오른손으로 원고를 잡고, 왼손은 휘두르며 쫓고 있지만

왕파리는 마이크가 좋은지 주변에서 맴돈다.


삽화=이석인

10분 뉴스에서 아직 2분도 지나지 않았는데 계속 돌며 소리를 낸다.

파리 눈치를 살피니 도와줄 생각은 전혀 없는 것 같다.


더듬지 않고 소리에 윤기를 더해 전달하는 게, 아나운서의 기본 생명!

눈과 귀, 손이 따로따로 움직이면서도 소리는 하나가 돼야 한다. 



잠시 소리를 끊는 커프박스(Cough&Pot Box,소리를 차단하는 장비:기침이 나올 때 누르면 소리 차단)를 누르고 크게 손짓을 했지만 다시 마이크 주위를 돈다.

그래도 손으로 쫓으면 좀 멀리 갔다 오니, 최선은 다한 셈이다.

앞에서 소리를 조정하며 시간을 재는 엔지니어는 좀 당황하면서도 계속 웃는다.


땀이 나고 화도 나는 시간 9분!

뉴스를 끝내고 이름을 말할 때, 맥이 풀린다. 


한숨 돌리고 바로 왕파리 잡으러 일어섰다.

얼마나 긴장하게 만들었던지, 반드시 갚아야 한다.

옆에 있던 신문지를 둘둘 말아서 세차게 내리치니 바로 구석에 떨어진다.

공격 개시 2초 만이다.


그사이 광고가 이어지고 로고송으로 마무리 된다.

CM과 로고송이 승리를 축하하는 음악처럼 들린다.

파리 한 마리가 9분을, 90분으로 만들었다.


그 후 방송실에 들어갈 때는 반드시 파리나 모기 등은 없는지를 확인한다.

물론 모기약과 파리채가 항상 놓여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복잡한 지하상가, 실내 내비게이션으로 길찾기 쉬워진다 행정안전부는 25일, 2024년 첫 중앙주소정보위원회를 개최하고, 실내 내비게이션 실증을 진행하고 수도권 제2고속도로(경기 포천-남양주) 일부 도로구간 변경에 대해 심의했다. 이날 중앙주소정보위원회 위원들은 서울시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역에서 주소정보를 이용한 실내 내비게이션 길안내 서비스를 실증했다.기존 대부분의 내비게이..
  2. [단독] 청주 북부권환승센터 주차문제로 청주시청에 방문했습니다. 아직 임시 운영 중이어서 갓길 주차 금지 계도와 장기 주차 방지 홍보에 힘쓰고 있지만, 행정 절차가 마무리 되면 관리 인력을 배치하는 등 적극적으로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3. 증평 벨포레리조트 x 키즈캐슬, ‘선물패키지’ 출시 해당 패키지에는 벨포레리조트 숙박과 대표 놀이시설인 미디어아트센터 입장권과 목장 입장권이 포함되어 있으며.......
  4. 카페음악 카페음악,cafe music,कैफे संगीत
  5. 귀성길과 전통시장 공중화장실,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행정안전부는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전국 지자체와 유관기관과 함께 2월15일까지 공중화장실의 안전‧편의시설을 집중점검한다고 밝혔다. 집중검검 대상은 이용객 증가가 예상되는 전국 교통시설, 관광지, 상가 밀집지역 등에 위치한 공중화장실이다. 시‧군‧구와 주요 공공기관은 관할 구역 내 공중화장실 세부 점검계획을 수립하여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