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국 모든 시·도에서 자율주행차 달린다.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3-11-28 11:43:48
  • 수정 2023-11-28 13:29:08

기사수정
  • 시범운행지구 전국 확대 목표 조기 달성, 서울상암 등 기존 지구 운영성과도 공개

[주요뉴스 이석인 기자] 전국 모든 시·도에서 자율주행차 달린다.


인천·울산시 등 10곳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로 신규 지정되면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가 전국 17개 시·도에 걸친 34곳으로 확대되었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전국확대(~’25)라는 `모빌리티 혁신로드맵(’22.9)` 목표를 조기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자율주행기술을 탑재한 국내 최초 대중교통 서비스 경기 `판타G버스` (자료사진)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위원회* 심의를 거쳐 12개 시·도, 15곳(신규 10곳, 변경 5곳)의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를 지정하고 기존 시범운행지구의 운영성과 평가결과를 확정·발표했다.


신규 시범운행지구는 10곳(경기안양, 인천구월·송도·영종·국제공항, 울산, 대구동성로, 경북경주, 경남사천, 전남해남)이며, 기존 시범운행지구의 범위를 변경·확장한 지구는 5곳(경기판교, 강원강릉, 경북도청, 제주, 충청권)이다.



한편, 2022년 시범운행지구 운영성과를 평가한 결과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은 서울상암은 DMC역~난지한강공원 등 주요지역에 수요응답 노선형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관련 조례 등 제도적 기반도 갖춰 시범운행지구 운영성과 평가 최초로 A등급을 받았다.


그 외 B등급은 광주, 서울(청계천), 제주, 경기(판교) 4곳, C등급은 충북·세종, 대구 2곳, D등급은 강원(강릉) 1곳, E등급은 서울(강남), 세종, 전북(군산), 경기(시흥), 전남(순천), 강원(원주) 6곳이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공동위원장)은 “자율주행 실증공간이 전국으로 확대된 만큼 더욱 활발한 실증과 기술개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율주행 관련 지자체, 기업의 역량 성장이 확인된 만큼 앞으로도 민간의 혁신의지를 적극 지원할 수 있도록 자율주행 리빙랩(도시단위의 자율주행 기술·서비스 통합실증) 등 실증사업 확대정책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이석인 기자. atb2500@naver.com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복잡한 지하상가, 실내 내비게이션으로 길찾기 쉬워진다 행정안전부는 25일, 2024년 첫 중앙주소정보위원회를 개최하고, 실내 내비게이션 실증을 진행하고 수도권 제2고속도로(경기 포천-남양주) 일부 도로구간 변경에 대해 심의했다. 이날 중앙주소정보위원회 위원들은 서울시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역에서 주소정보를 이용한 실내 내비게이션 길안내 서비스를 실증했다.기존 대부분의 내비게이..
  2. [단독] 청주 북부권환승센터 주차문제로 청주시청에 방문했습니다. 아직 임시 운영 중이어서 갓길 주차 금지 계도와 장기 주차 방지 홍보에 힘쓰고 있지만, 행정 절차가 마무리 되면 관리 인력을 배치하는 등 적극적으로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3. 증평 벨포레리조트 x 키즈캐슬, ‘선물패키지’ 출시 해당 패키지에는 벨포레리조트 숙박과 대표 놀이시설인 미디어아트센터 입장권과 목장 입장권이 포함되어 있으며.......
  4. 카페음악 카페음악,cafe music,कैफे संगीत
  5. 귀성길과 전통시장 공중화장실,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행정안전부는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전국 지자체와 유관기관과 함께 2월15일까지 공중화장실의 안전‧편의시설을 집중점검한다고 밝혔다. 집중검검 대상은 이용객 증가가 예상되는 전국 교통시설, 관광지, 상가 밀집지역 등에 위치한 공중화장실이다. 시‧군‧구와 주요 공공기관은 관할 구역 내 공중화장실 세부 점검계획을 수립하여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